광업뉴스
HOME > 광업정보 > 광업뉴스
이름 관리자 이메일 miningkorea@hanmail.net
작성일 2019-09-26 조회수 197
파일첨부
제목
[뉴스핌]이상민 의원 “광물자원 연구개발 지원 아끼지 않을 것”

이상민 의원 “광물자원 연구개발 지원 아끼지 않을 것”

[대전=뉴스핌] 오영균 기자 = 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민 의원(대전 유성을)이 광물자원의 연구개발 확산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.

이 의원은 25일 의원회관에서 산업 및 출연연구 기관 전문가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‘경제전쟁시대 소재산업 원료 광물자원 확보 전략 국회 토론회’를 개최했다. 토론회는 국회·정부·산업계 등 각계 전문가가 모여 국가 차원의 자원안보 강화와 소재산업의 핵심원료인 광물자원의 확보전략을 구상하기 위해 마련했다.


이상민의원 [사진=이상민의원실]

국회와 정부·각계에서 모인 전문가들은 소재산업 국산화 핵심원료인 광물자원의 확보 방안에 대해 발제했다.

서울대학교 허은녕 교수는 ‘21세기 무역 분쟁과 선진국의 자원안보 노력’을 주제로 발표했다. 허 교수는 1999년부터 선진국들이 국가차원의 자원안보 장기계획을 수립한 것과 세계 주요학자들의 경제 전망·21세기 주요국의 전략환경변화 등을 소개했다.

또 북극항로 등을 활용한 물류 혁명과 다변화된 에너지자원공급방식(러시아·몽골 등)으로 대표되는 21세기 동북아시아 지역의 전략환경변화를 보여주며 우리나라 전략자원 및 에너지확보정책의 재편 필요성을 주장했다.

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수경 광물자원연구본부장은 ‘국내 소재 산업 원료 광물자원의 현황 및 확보전략’을 주제로 발표했다.

우리나라 소재산업의 연구개발 환경 및 주요 일본 수입 부품에 사용하고 있는 원료 광물자원의 현황을 소개하며 급변하는국제 정세에 대비한 원료소재의 안정적 확보 필요성을 강조했다.

또 광물자원 재활용 기술의 고도화를 통한 재활용 원료 소재 공급 확대의 필요성과 국가산업 전반에 유용한 광물지도의 보급의 시초가 될 수 있는 미래 전략 광물·바나듐 매장량 지도의 제작·발의 당위성을 알렸다.

발표에 이어 토론에서는 정부·산·학·연의 관계 전문가 11명이 패널로 참석해 경제전쟁으로 불리는 현재의 상황에 대한 전략적 대처방안과 국산 부품 소재의 고품질·고성능·고부가가치 기술개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.

이 의원은 “일본의 수출 규제로 기초 원천기술 연구를 통한 국가경쟁력의 확보에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역할이 중요해졌다”고 강조하며 “국가기간산업의 기반이자 산업 간 연관 효과가 큰 소재·부품·장비 산업 원료인 광물자원의 안정적 확보와 연구개발 확산을 위해 국회 차원의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”고 말했다. 

gyun507@newspim.com

이전글 [인천투데이]“북미관계 풀려도 북한자원개발 남한 주도권 보장 없어”
다음글 [에너지경제] [전문가 시각] 소재부품 경쟁력 확보는 원료광물부터